건너뛰기링크

본편

정약용 완전정복, 조선과학수사 흠흠신서 스크랩 소스복사

영상 대본 펼치기 닫기
내용
한국법제사상 최초의 율학 연구서이며, 법의학, 법해석학을 포괄하는 형법연구서인 '흠흠신서欽欽新書'. '흠흠(欽欽)'은 '신중하고 또 신중하라'는 뜻으로 조선의 다빈치 다산 정약용이 쓴 책이다. 사건의 판례와 수사 내용을 담은 수사노트이자 실무 지침서인 '흠흠신서'를 통해, 정약용이 실현하고자 했던 조선의 정의를 만나보자.
한국저작권 위원회 로고입니다.
I801:1903001-001-V00003

댓글등록 비밀댓글

(0 / 300)

전체댓글수: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