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본편

아흔 아홉 번에 한 번의 손길을 더해, 중요무형문화재 제117호 한지장 보유자 홍춘수 1부 스크랩 소스복사

영상 대본 펼치기 닫기
내용
전북 임실에 자리한 홍춘수 한지장의 작업실. 한여름에도 그는 아내, 여동생과 함께 한지 작업이 분주하다. 그가 한지를 만들어 온 건 어언 60여년, 선친의 일을 가업으로 물려받고 현재는 큰 사위에게 전통 한지 만드는 일을 전수하고 있는데... 한지 주문이 많던 옛날에는 20명 가까운 직원들은 물론 7남매의 형제자매, 온 동네 사람들이 함께 일을 도우며 밥상에 둘러앉아 동네 잔칫날이 따로 없었다. 하지만 서양지가 들어오면서 그러한 일들은 모두 옛 이야기가 되고 이젠 장인 홀로 전통 한지 만드는 일을 지켜나가고 있는데... 화학약품을 써서 보다 편하게 작업을 해도 좋으련만 삼복더위에도 가마솥에 불을 지펴 한지를 만드는 장인. 그 이유는 바로 예전 방법대로 정성을 다해야 제대로 된 좋은 한지를 만들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인데... 바쁜 일 중 잠시 한숨 돌리나 싶더니 뒷산을 오르는 장인, 점점 깊은 산 속으로 들어가는 이유는 무얼까. <한지 제조 작업장 방문정보> 주소 : 전라북도 임실군 청웅면 구고리 171 연락처 : 063-643-8101 주변 볼거리 : 신안서원, 주암서원, 오괴정, 임실오수망루
한국저작권 위원회 로고입니다.
I801:1501001-001-V00675

댓글등록 비밀댓글

(0 / 300)

전체댓글수: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