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본편

숭례문, 천 년 지붕을 복구하다 - 번와장 기능 보유자 이근복 1부 스크랩 소스복사

영상 대본 펼치기 닫기
내용
숭례문 제와 현장에서 만든 전통 기와가 숭례문 복구 공사 현장에 도착했다. 기와가 도착했다는 소식에 이근복의 발걸음이 빨라진다. 지붕의 기와를 이는 장인, 중요무형문화재 제121호 번와장 기능 보유자 이근복.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얼굴, 국보 제1호 서울 숭례문의 아름답고 튼튼한 지붕은 이제 그의 손에 달려 있다. 번와 와공들의 소박한 제례와 함께 시작된 숭례문 번와 공사. 지붕 물매(경사 정도)를 잡으며 적심을 넣고 보토를 깔고, 한 장 한 장 골라낸 기와를 이는 모든 과정은 장인의 손을 거치지 않는 것이 없다. 며칠 후, 숭례문 복구 현장에 수많은 취재진들이 몰려들었다. 차갑게 굳은 얼굴로 자리를 지키는 이근복 장인. 대체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일까.
한국저작권 위원회 로고입니다.
I801:1501001-001-V00189

댓글등록 비밀댓글

(0 / 300)

전체댓글수: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