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본편

돌을 닮은 장인, 석장 기능 보유자 이의상 2부 스크랩 소스복사

영상 대본 펼치기 닫기
내용
전통 석조 문화의 맥을 잇고 있는 중요무형문화재 제120호 석장 기능 보유자 이의상(71). 공사 현장에선 늘 100점을 요구하는 장인의 고집에, 전수 장학생인 아들 종희(38)씨는 오늘도 모자란 1점 때문에 곤욕을 치른다. 평탄치 않았던 우리 역사를 고스란히 담고 있기에, 애잔해서 더 사모할 수밖에 없다는 돌. 선조에게 물려받은 소중한 유산을 후세에게 ‘그대로’ 전하는 것이 자신의 책임이자 의무라고 생각하기에 장인은 오늘도 그의 지독한 고집을 돌처럼 굳게 지켜 나간다.
한국저작권 위원회 로고입니다.
I801:1501001-001-V00183

댓글등록 비밀댓글

(0 / 300)

전체댓글수: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