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본편

신명을 나누다. 봉산탈춤 전수자 양혜경 1부 스크랩 소스복사

영상 대본 펼치기 닫기
내용
신명나는 분위기에 취해 탈춤판 이곳저곳을 다니며 넘치는 신명을 나누는 중요무형문화재 제17호 봉산탈춤 전수자 양혜경(34)- 우리 내 전통문화의 맥을 이어가기 위해 탈을 쓰고 인생의 희로애락을 연기한다. 원래 봉산 구읍에 위치한 경수대에서 연희되었던 봉산탈춤. 흐느적거리지 않는 춤사위와 그와 어울리는 장단에 춤꾼과 관중 모두 흥을 이어가는 연희다. 그러한 탈춤의 맥을 이어가기 위해 지역아동센터를 찾아 아이들에게 탈춤을 가르치고, 보존회에서 전수교육을 받는 양혜경의 열정에는 끝이 없다. 묵묵히 스승의 발자취를 따르며 자신만의 길을 가던 그녀가 이른 아침, 분주한 발걸음으로 길을 나서는데..
한국저작권 위원회 로고입니다.
I801:1501001-001-V00178

댓글등록 비밀댓글

(0 / 300)

전체댓글수: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