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본편

전통의 숨결을 빚는다 옹기장 김일만 3부 스크랩 소스복사

영상 대본 펼치기 닫기
내용
선친의 대를 이어 옛 모양, 옛 방식의 살아 숨 쉬는 전통옹기를 만들고 있는 중요무형문화재 제96호 옹기장 김일만(71)- 5일간의 피움불이 끝나고 인고의 시간이 시작됐다. 옹기를 익히기 위한 중불을 만드는 중요한 시기이기에 김일만은 불에서 한시도 눈을 떼지 못한다. 서서히 불의 온도를 키워줘야 하는 중불은 옹기를 빚는 것만큼 중요한 작업이다. 미세하게 달라지는 화력을 조절하기 위해 김일만과 아들들은 교대로 밤을 새워가며 불을 본다. 그에게 네 아들은 이제 작업 파트너이며 그들 또한 긴 세월 아버지가 걸어온 발자취를 쫒으며 옹기장의 인생을 살고자 한다. 불은 서서히 큰불로 옮겨가고 옹기장과 아들들의 시선은 한 곳에 고정되는데..
한국저작권 위원회 로고입니다.
I801:1501001-001-V00175

댓글등록 비밀댓글

(0 / 300)

전체댓글수: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