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본편

해인사 3부 오천만자, 마음을 다해 새기다(心作) 스크랩 소스복사

영상 대본 펼치기 닫기
내용
제작기간 16년. 판수만 8만 여장. 새겨진 글자만 5천만 여자. 판경을 모두 쌓아올리면 높이만 3200미터. 대장경 제작에 동원된 연 인원 추정 130만명 이상. 민족의 문화유산 팔만대장경을 만들어지기까지 어떤 과정을 거쳐야 했을까요? 또한 이 문화유산은 어떠한 배경에서 만들어진 것일까요? 몽고의 침입으로 인해 불타버린 초조대장경. 이에 고려는 다시 한번 대장경을 조조하기로 합니다. 왕족부터 당대지식인들, 일반 백성들과 아녀자들까지 참가한 대규모 국가 프로젝트가 시작되었지요. 대장경판 곳곳에 남아 있는 문구, ‘심작(心作) 마음을 다해 만들다.’ 대장경에게는 부처의 힘을 빌어 외적을 물리치고자 하는 정신이 담겨져 있습니다. 팔만대장경의 실체와 더불어 이 문화유산이 만들어졌던 배경, 시대정신에 대해서 알아봅니다.
한국저작권 위원회 로고입니다.
I801:1501001-001-V00392

댓글등록 비밀댓글

(0 / 300)

전체댓글수: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