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본편

성왕, 부여에서 세계를 꿈꾸다 스크랩 소스복사

영상 대본 펼치기 닫기
내용
사비(부여)는 백제 26대 성왕이 자신의 꿈을 펼치기 위해 새롭게 정한 백제의 도읍지였습니다. 그래서 아직도 부여 곳곳에는 성왕의 꿈이 담긴 흔적들이 남아 있습니다. 세계 향로사의 백미로 꼽히는 금동대향로를 비롯해 부여 곳곳에 건설됐던 대규모 사찰들. 기존 목화 유입시기보다 800년이나 앞서 있는 목화 면직물. 이것들이 전하고 있는 성왕의 꿈은 무엇이었을까요? 백제 문화가 찬란하게 꽃피운 사비성. 성왕의 웅대한 꿈속으로 들어가 봅니다.
한국저작권 위원회 로고입니다.
I801:1501001-001-V00376

댓글등록 비밀댓글

(0 / 300)

전체댓글수: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