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본편

조선왕릉 3부, 형태를 알면 이야기가 보인다 스크랩 소스복사

영상 대본 펼치기 닫기
내용
[조선왕릉 42기의 능침이 제각각인 이유] [왕릉의 형태로 본 왕의 일생] 조선 왕조 561년, 27대에 이르는 역대 왕조의 능은 모두 42기입니다. 이들 능은 결코 똑같지가 않습니다. 능마다 형태가 다르고, 그 만큼 사연도 제각각이지요. 태종은 살아서 폐출 위기까지 몰렸던 비인 원경황후와 하나의 난간석에 함께 했습니다. 가장 많은 왕비를 두었던 왕 중 하나인 중종은 강남 한복판에 혼자 쓸쓸히 묻혀 있지요. 왕릉의 형태는 실로 다양합니다. 하나의 봉분에 왕과 왕비가 함께 있는가 하면 혼자 있기도 한다. 때로는 세 분이 함께 하기도 하며 또 나란히 있기도 합니다. 각기 다른 언덕에 배치되기도, 상하로 놓이기도 한 다양한 능침의 형태. 그 흥미로운 이야기를 찾아같습니다. 능침의 형태 속에 왕들의 사연이 있습니다.
한국저작권 위원회 로고입니다.
I801:1501001-001-V00067

댓글등록 비밀댓글

(0 / 300)

전체댓글수: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