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문화유산여행

[작가와 함께하는 문화유산여행] 밀양아리랑 가락 속에 영남루와 사명대사를 보다 스크랩

작가와 함께하는 문화유산 여행(강희갑 작가,홍찬선 작가)



 

밀양은 참으로 멀다. 부산이나 대구 등 경상도에서는 가깝지만 서울이나 다른 지역에서는 아주 멀다. 큰 맘 먹지 않고서는 가기 쉽지 않은 곳이다. 마음은 늘 가고 싶으나 선뜻 발길을 내딛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일까. 밀양엔 숨은 보물이 많다. 비밀을 가득 담은 햇빛이라는 뜻의 밀양(密陽)이란 이름에 맞는다. 진주의 촉석루, 평양의 부벽루와 함께 한국의 3대 누각이라고 불리는 영남루(嶺南樓)의 아름다운 모습이 첫째 보물이다. 낙동강 지류인 밀양강가의 무봉산(舞鳳山) 자락에 봉황이 춤추는 듯 아름다운 자태를 보여주고 있다.

 

영남루 앞에는 단군 영정을 모신 천진궁이 있고, 그 옆에는 신라시대의 절인 무봉사가 자리한다. 무봉사 입구 왼쪽에는 <애수의 소야곡>으로 유명한 작곡가 박시춘(朴是春)의 생가가 친일논란을 안고 있다. 그 위에는 사명대사 동상이 영남루를 내려 보며 늠름하게 서 있다.

 

창녕에서 밀양으로 들어가는 길에는 표충비를 만날 수 있다. 나라에 어려운 일이 닥칠 때마다 비석이 땀을 흘리듯 물기가 서리는 것으로 땀 흘리는 비석이다. 표충비 앞에는 아주 멋있는 향나무가 멀리 찾아온 여행객을 반갑게 맞아준다.

 

 


영남루: 보물 147호

<영남루: 보물 147>




현 건물은 1844(헌종 10)에 지어진 것이다. 당시 영남루는 밀양도호부 객사의 부속 건물로 관원들이 손님을 접대하거나 주변경치를 보면서 휴식을 취하던 곳이었다.

 

원래 이곳에는 신라시대에 창건된 영남사(嶺南寺)라는 절이 있었다. 고려 때 이 절은 종각만 남은 채 폐사된 상태였다. 공민왕 때인 1365, 김주(金湊)라는 군수가 이 절터에 누각을 짓고 영남루라고 이름 지었다.

 

밀양강을 발아래 둔 높은 절벽위에 자리 잡고 있어서 강 건너에서 바라보는 모습이나 영남루에서 강을 내려다보는 경치가 매우 아름답다. 영남루를 바라보고 왼쪽 건물이 능파당(陵波堂)이고 오른쪽 건물이 침류각(枕流閣)이다.

 

영남루 정면에는 구한말의 명필, 성파 하동주가 쓴 嶺南樓라는 편액이 걸려 있다. 그 양옆으로는 강좌웅부(江左雄府)와 교남명루(嶠南名樓)라는 편액이 있다.

 



영남제일루

<영남제일루>




능파당에서 신발을 벗고 영남루에 오를 수 있다. 영남루 안에도 멋진 편액이 많이 걸려 있다. 일곱 살 이현석(李玄石)이 썼다는 嶺南樓와 열 살의 이증석(李憎石)이 쓴 영남제일루(嶺南第一樓)가 가장 눈에 띈다.

 

여러 편액에서 눈을 돌려 밀양강을 바라보면 누구나 시인이 된다. 조선 초기 문인인 서거정(徐居正)이 이곳에 올라 <영남루십경>을 남겼다. 영남루의 가을 달빛은 밀양8경으로 이름을 날렸다.

 

영남루와 침류각은 층층계단으로 이루어진 월랑으로 연결된다. 월랑의 추녀 끝 기와와 도깨비 장식이 매우 볼만 하다. 하지만 계단의 파손이 심해 출입이 통제되고 있어 오르내릴 수 없는 아쉬움이 있다.

 



영남루 원경

<영남루 원경>




가까이에서 볼 때 아름다운 게 있고 멀리서 바라볼 때 더 멋진 게 있다. 영남루는 가까이에서 보는 맛도 좋지만 강 건너에서 멀리 바라보는 맛도 일품이다. 무봉산 절벽과 영남루가 빚어내는 멋진 모습이 밀양강물에 비춰 보여주는 반영이 일품이다. 가을달이 뜬 밤의 야경은 더욱 멋지다.

 

영남루 쪽에 있는 여러 볼거리를 여유 있게 감미한 뒤 가로등이 들어오는 저녁에 영남루 야경을 보면, 영남루 야경을 보지 않고 영남루를 봤다고 하지 말라는 말을 절실히 느낄 수 있다.

 



천진궁

<천진궁>




영남루와 마주보고 있는 천진궁(天眞宮)은 옛날에 객사 건물의 하나였다. 대종교 산하단체인 단군봉안회에서 이 건물 이름을 천진궁으로 짓고, 그 안에 단군 영정을 모셨다. 또 부여 신라 고구려 백제 가야 발해의 시조왕과 고려와 조선의 태조 등 8명의 위패도 함께 봉안하고 있다.

 

천진궁 옆에는 단군 모습을 돌에 새긴 아담한 석상이 서 있다. 두 눈을 지그시 감고 인자한 얼굴을 하고 다소곳이 다문 입술은 금세라도 어려움에 처한 이 나라를 활기차게 만들 수 있는 해법을 제시할 것 같은 느낌을 갖게 한다.

 

천진궁 앞에는 장미나 모란처럼 탐스런 꽃무늬가 박힌 돌들이 있다. 안내판에는 돌꽃이라는 뜻의 석화(石花)라고 설명하고 있다. 이런 석화는 영남루 아래 강변으로 난 산책로 곳곳에서도 볼 수 있다.

 



밀성대군단

<밀성대군단>




영남루와 천진궁 사이의 마당 한쪽에 밀성대군단(密城大君壇)이 있다. 밀성대군은 신라 경명왕의 장남으로 본명이 박언침(朴彦忱)으로 밀양 박씨의 시조이다. 그는 경명왕의 장남인데도 왕위를 물려받지 못했다.

 

경명왕은 밀성대군의 나이가 어려 난세의 지도자로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해 아우인 경애왕에게 왕위를 물려줬다. 박언침은 밀양으로 떠나 눌러 살았고, 그의 일곱 동생은 각각 고령 함양 죽산 무안 춘천 순천 충주 상주 월성 박씨의 시조가 되었다.

 

밀성대군의 묘는 전하지 않고 밀양읍 영남루 광장에 있었다고만 전해졌다. 1921년 폭우가 쏟아지고 산사태가 나면서 영남루 북쪽에 커다란 묘자리가 발견돼 부근에 비를 세우고 제단을 만들어 매년 음력 33일과 99일에 제사를 지내고 있다.

 

 


사명대사 동상

<사명대사 동상>




영남루 마당을 돌아 나오면 밀양아리랑을 새겨놓은 비석이 있다. 그 비석을 지나 가파른 언덕길을 오르면 사명대사 동상이 우뚝하게 서 있다. 사명대사는 밀양시 무안(武安)면 출신으로 서산대사의 제자다. 무안면에는 그의 생가가 복원돼 있고 그를 기리는 사찰인 표충사가 있다.

 

그는 임진왜란 때 스승과 함께 승려 의병을 일으켜 왜군에게 빼앗겼던 평양성을 되찾는 등의 전과를 올렸다. 임진왜란과 정유재란이 끝난 뒤 조선의 사신으로 일본으로 건너가 3000여명의 포로들을 생환시킨 것으로 유명하다.




무봉사 석조여래좌상 

<무봉사 석조여래좌상>




사명대사 동상을 내려와 다시 비탈길을 오르면 무봉사가 나온다. 773년에 영남사의 암자로 창건했다는 무봉사 대웅전에는 높이 97cm의 석조여래좌상(보물 493)이 있다. 원래 불상 뒤의 광배와 앉는 대좌가 없이 영남사 터에 있었던 것을 근처에서 출토된 광배와 대좌를 맞춰 이곳에 모셨다.

 

무봉사에는 태극나비(國成蝶, 국성접)의 전설이 전해오고 있다. 왕건이 후삼국을 통일하기 직전, 후백제의 견훤과 일진일퇴의 격전을 벌이고 있을 때 음력2월에 갑자기 날개에 태극무늬가 있는 한 무리의 나비가 날아와 무봉산을 날아다니다가 갑자기 사라졌다. 얼마 뒤 왕건이 고려를 건국했다. 이 나비는 조선조에는 한 번도 나타나지 않다가 해방되는 날 오후 3시쯤 태극나비가 법당에 날아들었다. 이 나비가 나타나면 나라에 좋은 일이 있었다고 한다.

 

 


박시춘 생가

<박시춘 생가>




작곡가 박시춘의 본명은 박순동(朴順東, 1913~1996)이다. <애수의 소야곡> <가거라 삼팔선> <신라의 달밤> 등을 작곡했다. 사명대사 동상 아래 언덕에 그의 생가가 복원돼 있다. 그이 흉상과 노래비 및 가요동산 등도 꾸며져 있다.

 

박시춘은 태평양전쟁 시기에 지원병으로 참전하는 것이 소원이라는 내용의 <혈서지원>(1943)<아들의 혈서> <결사대의 안해> <목단강 편지> 같은 친일가요를 작곡했다.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705인 명단에 포함되었다.

   



표충비각

<표충비각>




밀양시 무안면 무안리에 있는 조선시대 비()와 비를 보호하는 누각. 비석은 사명대사비라고도 부른다. 비의 크기는 높이 4m, 너비 1m, 두께 54.5cm로 웅장하다. 임진왜란 때 크게 활약한 사명대사의 뜻을 기리기 위해 사명대사의 5대 제자인 남붕(南鵬)선사가 1742년에 세웠다. 비석 돌은 경산에 가져왔다.

 

표충비가 유명해진 것은 국가적으로 큰 사건이 있을 때를 전후해 비석면에 땀방울이 맺히기 때문이다. 구슬방울처럼 비신을 타고 내리는데 밀양시민들은 나라와 겨레를 사랑하고 걱정하는 사명대사의 영검이라고 여긴다. 구슬땀이 몇 시간씩 흐르는데도 글자의 획 안이나 머릿돌 등에는 물기가 전혀 비치지 않는다.

 



표충비 향나무

<표충비 향나무>




표충비각 앞에는 아주 멋진 향나무가 품위 있게 누워 있다. 나무는 통상 서 있다고 하는데, 이 향나무는 누워있다는 표현이 더 잘 어울린다. 위로 크지 않고 옆으로 자라고 있기 때문이다. 남붕선사가 표충비를 세우면서 기념으로 이 향나무를 심었다고 전한다. 키는 1.5m 정도이며 가슴 높이 둘레는 1.1m이다.

 




표충비 향나무/ 如心 홍찬선

 

향나무가 위로 크지 않고

이층 삼층 층층을 이뤄

가지가지가 옆으로 향을 피운다

 

깊은 산 속에 틀어 앉아

외롭게 도통한 부처가 되는 것보다

속세에서 중생들과 함께 어울리고

민초들의 고통을 몸과 맘으로 나누며

살고 간 그 분의 뜻을 같이 기리려는 듯

 

위로만 치달으려는 원가지를 잘라

곁가지가 땅과 평등하게 키 재기 하며

위와 밖에서 밀려오는 재난 막아주는

따듯한 녹색우산이 되고 있다

 

나라에 큰 일이 생겨 백성이 힘들어질 때

땀을 뻘뻘 흘리며 그 조짐을 알려주는

사명대사의 얼과 넋이 그대로 살아 있다





 


 

: 밀양은 큰맘을 먹고 가는 게 좋다. 오고 가는 시간이 많이 걸려 멀기도 하거니와 가볍게 갔다가는 볼 것을 제대로 못 보고 돌아와야 하는 안타까움이 크기 때문이다. 제천의 의림지, 김제의 벽골제와 함께 고대 3대 저수지로 유명한 수산제(水山堤), 사명대사의 생가가 있는 표충사, 영남알프스로 유명한 가지산(1240m) 운문산(1188m) 천황산(1189) 신불산(1159m) 영축산(1082m) 등과 얼음골 호박소와 오천평 바위도 빼놓을 수 없는 곳이다. “날 좀 보소 날 좀 보소 날 좀 보소. 동지 섣달 꽃 본 듯이 날 좀 보소의 밀양은 절대 가볍게 갔다 오는 곳이 아니다.



하단내용참조

 

댓글등록 비밀댓글

(0 / 300)

전체댓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