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뉴스기사

세종대왕의 애민정신 담긴 해시계‘앙부일구’전시 스크랩

-세종대왕유적관리소,「조선시대 해시계와 앙부일구」전시 개최 /5.6.~6.28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세종대왕유적관리소(소장 김명준, 경기도 여주시 소재)은 오는 5월 6일부터 6월 28일까지 세종대왕역사문화관에서『조선시대 해시계와 앙부일구』전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절기(節氣)와 시간을 동시에 알 수 있는 해시계이자 세종대왕의 자랑스러운 과학 문화재인 앙부일구를 관람객들에게 소개하고자 마련되었다. 전시는 총 3부로, 1부는 <평면 해시계의 역사>, 2부는 <앙부일구의 역사와 구조>, 3부는 <조선후기 휴대용 앙부일구의 제작자들>로 구성되었다.


  1부, <평면 해시계의 역사>에서는 인류의 역사가 시작된 이후 가장 먼저 사용된 평면 해시계에 대한 소개글과 함께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해시계인 6~7세기경의 신라 시대 해시계 ‘잔편(殘片)’, 조선 시대 사용한 휴대용 평면 해시계를 전시하고 있다.


  2부, <앙부일구의 역사와 구조>에서는 ‘솥뚜껑을 뒤집어 놓은 듯한 모습을 한 해시계’라는 뜻의 앙부일구(仰釜日晷)를 선보인다. 세종대왕은 우리나라 최초의 공중(公衆) 해시계인 앙부일구를 만들어 백성들이 시간을 읽을 수 있도록 종묘와 혜정교(惠政橋, 지금의 서울 종로1가)에 설치했다. 세종대왕 때 제작된 앙부일구는 남아 있지 않아 전시장에서는 17세기 이후에 제작된 앙부일구(보물 제845호, 국립고궁박물관 소장)의  복제품을 공개한다.


  3부, <조선후기 휴대용 앙부일구의 제작자들>에서는 조선 후기 해시계로 대표적인 휴대용 앙부일구가 전시되었다. 강윤(姜潤, 1830~1898)과 동생 강건(姜湕, 1843~1909)은 조선 후기 해시계 제작 가문으로 유명한데, 강건의 두 아들인 강익수(姜益秀, 1871~1908)와 강문수(姜文秀, 1878~1931) 또한, 가문의 시계 제작 전통을 이어 나갔다. 이번 전시에 출품된 <상아제 휴대용 앙부일구>(세종대왕역사문화관 소장)는 강익수가 만든 것이고, <앙부일구>(서울역사박물관)는 강문수가 제작한 것이다. 전통사회에서 시계제작은 주로 중인 신분이 하는 데 반해, 이들 집안처럼 고위층 양반 가문에서 제작을 주도한 점이 특별하다.


  이번 『조선시대 해시계와 앙부일구』전시는 당초 4월 28일 개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5월 6일로 개최를 변경하게 되었다. 세종대왕유적관리소는 세종대왕역사문화관 관람재개 이후 첫 전시인 『조선시대 해시계와 앙부일구』의 안전한 관람을 위해 관람객 마스크 착용, 앞사람과 2m 이상 거리 유지, 전시실 내부 한 방향 관람, 영상실 미운영 등 정부 지침에 따른 안전수칙을 관람객에게 안내할 계획이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세종대왕유적관리소는 이번 전시로 세종대 제작되어 사용된 해시계인 앙부일구와 조선 후기 제작된 휴대용 앙부일구를 관람객들에게 널리 알리는 뜻깊은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



Exhibition of the Angbuilgu Sundial, Symbol of King Sejong’s Love for the People

-Sundial and Bowl-shaped Sundial during the Joseon Dynasty, King Sejong the Great Heritage Management Office / May 6 ~ June 28 -



The King Sejong the Great Heritage Management Office (director: Kim Myeong-jun, located in Yeoju-si of Gyeonggi-do) and the Royal Palaces and Tombs Center, a sub-organization of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is holding the exhibitionSundials and Angbuilgu of Joseonat the King Sejong the Great Museumfrom May 6 to June 28.


The exhibition is aimed at introducing visitors to the sundials of Joseon (1392-1910) particularly Angbuilgu Sundials, which is designed to tell the 24 solar terms as well as the hours of the day and is widely regarded as a precious part of the scientific heritage achieved during the reign of King Sejong (r. 1418-1450). The exhibition consists of three parts with the subtitles “History of Flat-faced Sundials,” “History and Structure of the Angbuilgu,” and “Makers of the Portable Angbuilgu in Late Joseon.”


In the first part, “History of Flat-faced Sundials,” visitors are introduced to the “Fragment” (Janpyeon), a broken piece of sundial believed to have been made in Silla in the 6th or 7th century and, accordingly, considered the oldest remaining sundial in Korea.

The second part, “History and Structure of the Angbuilgu,” presents the Angbuilgu, which features -- as its name suggests -- the shape of an “upturned cauldron.”King Sejonghad the Angbuilgu installed at two points in downtown Seoul, the Jongmyo Shrine and Hyejeonggyo Bridge, to enable his people in the capital to tell the time; thus making it the first known public timepiece in Korean history.
In the third part, “Makers of the Portable Angbuilgu in Late Joseon,” visitors are introduced to several different versions of the Angbuilgu, including the portable sundials made of ivory by Kang Ik-su (King Sejong the Great Museum) and of marble by Kang Mun-su (Seoul Museum of History). While the manufacture of mechanical devices was largely carried out by the “middle-class” people in the Joseon period, portable timepieces such as these were made by the members of the aristocratic families who were relatively highly educated.

As this exhibition is the first event of its kind held after the rewwwing of the King Sejong the Great Museum and the COVID-19 outbreak, the King Sejong the Great Heritage Management Office as its organizer operates measures to protect people from the corona virus based on the government guidelines such as wearing of face masks, maintenance of 2-meter social distance from each other, unidirectional walk for the tour in an exhibition space, and closure of a video room.

The exhibition is expected to provide visitors with an opportunity to deepen their understanding of the sundials of Joseon, the Angbuilgu made during the reign of King Sejong, and its portable version made during the late Joseon.


noname01.jpg

<안내 홍보물>

첨부파일

댓글등록 비밀댓글

(0 / 300)

전체댓글수: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