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본편

고종과 덕수궁 스크랩 소스복사

영상 대본 펼치기 닫기
내용
임진왜란이 끝나고 선조가 임시거처로 머물렀던 석어당. 이 석어당이 바로 덕수궁의 시초. (덕수궁의 옛 이름이 석어당) 석어당은 다시, ‘나라의 운을 기린다’라는 뜻을 가진 ‘경운’궁으로 .. 왕조의 운명에 따라 궁의 이름이 바뀌고... 그렇다면 언제 덕수궁이 되었을까. 서울 정동에 있는 덕수궁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인물. 조선 제26대 왕이자, 대한제국 제1대 황제 고종!! 아관파천을 했던 고종이 돌아와서 머문 곳. 한일 강제병합 후, 쫓겨난 고종이 유폐된 곳. 그래서 궁권의 이름이 ‘경운’에서 덕을 누리며 오래 살라는 뜻으로 ‘덕수’로 바뀌다. (고종이 한 많은 생을 마감한 덕수궁.) 조선과 대한제국의 운명을 묵묵히 지켜본 덕수궁 덕수궁은 국난을 극복하고 나라의 기틀을 새롭게 다지는 역사적인 현장이다 덕수궁에 담긴 이야기를 케이준과 함께 랩으로 알아보자
한국저작권 위원회 로고입니다.
I801:1709003-001-V00009
다음글
팔만대장경
이전글
삼국불교

댓글등록 비밀댓글

(0 / 300)

전체댓글수: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