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본편

내가 사랑한 문화유산 - 엄홍길 편 스크랩 소스복사

영상 대본 펼치기 닫기
내용
세계 최초 히말라야 8천미터 16좌 완등의 신화를 써낸 산 사나이 엄홍길 자신과의 외로운 싸움이라는 산행에서 순간 순간 포기하고 싶은 그를 잡아준 것은 다름 아닌 서산 용현리 마애여래삼존상(국보 제84호)이다.
한국저작권 위원회 로고입니다.
I801:1709004-001-V00008

댓글등록 비밀댓글

(0 / 300)

전체댓글수: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