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본편

한국 속의 과학 - 기마인물형토기 스크랩 소스복사

영상 대본 펼치기 닫기
내용
기마인물형토기는 말을 타고 있는 사람의 모습을 주제로 하여 주로 신라와 가야 지역에서 제작된 삼국 시대의 토기이다. 1924년 경북 경주 금령총에서 발굴된 ‘기마인물형토기’(국보 제91호). 발굴 당시 주인과 하인이 각각 말을 탄 모습을 담은 주인상, 하인상이 함께 나왔었다. 이 토기는 신라인의 의복과 말갖춤(말을 부리는데 사용되는 도구를 통칭함) 등 당시 생활상을 정교하게 표현한 걸작으로 평가받는다. 조각상인줄로만 알았던 이 토기가 약 240㏄의 액체를 담을 수 있는 주전자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컴퓨터 단층촬영(CT) 결과 조각상 인물 꼬리 부분에 액체를 따라 넣을 수 있는 깔때기 모양의 구멍이 있고, 말 가슴에는 액체를 따라낼 수 있는 대롱이 달려 있었던 것.
한국저작권 위원회 로고입니다.
I801:2101002-002-V00002

댓글등록 비밀댓글

(0 / 300)

전체댓글수: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