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본편

교과서 속 문화유산 - 제주 서귀포층 패류 화석산지 스크랩 소스복사

영상 대본 펼치기 닫기
내용
1968년 5월 23일 천연기념물 제195호로 지정되었다. 서귀포층은 서귀포시 남서 해안의 높이 약 50m 절벽에 있다. 절벽에는 두께 약 40m인 퇴적암층이 노출되어 있고 현무암으로 덮여 있다. 서귀포층은 주로 회색 또는 회갈색을 띤 역질사암, 사암, 이암, 셰일로 이루어져 있으며, 곳곳에 화석이 들어 있지만 특히 패류화석대 3장이 뚜렷하다. 이 화석대에서는 조개화석을 주로 한 동물화석이 많이 나온다. 여기서 관찰되는 패류화석은 대체로 현생종이지만, 대부분 제주도 근해보다 더 따뜻한 남쪽 바다에서 발견된다. 서귀포층에서 발견된 화석으로는 부족류 31속 41종, 복족류 13속 14종, 굴족류 1속 4종, 완족류 6속 14종, 극피동물 여러 종, 산호화석, 고래와 물고기 뼈, 상어 이빨 등 흔적화석이 있으며, 미화석으로는 유공충 49속 91종 등이 있다. 이러한 화석으로 보아 지질시대는 신생대 제3기 말엽인 플라이오세로 추정된다. 서귀포층은 제주도의 화산층 중에서 가장 밑에 있는 지층으로, 지상에는 서귀포 해안 이곳 수평거리 약 100m 구역에서만 나타난다. 따라서 지질학적으로 제주도의 형성과정을 밝혀 나가는 데 귀중한 자료이다.
한국저작권 위원회 로고입니다.
I801:1610003-002-V00013

댓글등록 비밀댓글

(0 / 300)

전체댓글수: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