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본편

교과서e문화유산 패션 속 조선의 시대상을 화첩에 담다. 화가 김홍도 스크랩 소스복사

영상 대본 펼치기 닫기
내용
백의민족이라는 말 때문에 과거 조상들이 하얀 바지저고리, 흰 치마를 입고 생활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김홍도의 풍속도첩은 이 생각이 틀렸다는 것을 알려준다. 일할 때 편한 반바지와 반팔부터 당시 최첨단 유행이었던 짧은 저고리, 조선사람들의 패션을 완성시켜준 각양각색의 모자까지.... 김홍도가 남긴 풍속도첩 속 그림을 통해 실용적이면서도 창의적인 멋을 추구할 줄 알았던 우리 조상들의 ‘진짜 패션’을 만나본다.
한국저작권 위원회 로고입니다.
I801:1609003-001-V00003

댓글등록 비밀댓글

(0 / 300)

전체댓글수: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