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문화유산 디지털 콘텐츠

사적 제3호,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 스크랩 소스복사

영상 대본 펼치기 닫기
내용
수원 화성은 서쪽으로는 팔달산을 끼고 동쪽으로는 낮은 구릉의 평지를 따라 쌓은 평산성이다. 정조는 그의 아버지 장헌세자에 대한 효심에서 화성에 새로운 도시를 건설하려는 계획을 세우고, 정조 18년(1794)에 성을 쌓기 시작하여 2년 뒤인 1796년에 완성하였다. 성곽의 둘레는 약 5.7㎞이고 성벽의 높이는 4~6m 정도이며, 다산 정약용이 설계하고 거중기 등의 새로운 기술을 활용하여 축조하였다. 서쪽의 팔달산 정상에서 길게 이어져 내려와 산세를 살려가며 쌓은 성벽은 크게 타원을 그리면서 도시 중심부를 감싸는 형태를 띠고 있다. 장안문·팔달문·화서문·창룡문의 4대문을 비롯하여 각종 방어시설을 돌과 벽돌을 섞어서 쌓았다. 성 안의 부속시설물로는 화성행궁, 중포사, 내포사, 사직단 등이 있었다. 완공 후 약 200여 년의 시간이 흐르는 동안 일제강점기와 한국전쟁 등을 겪으면서 많은 부분이 파손되었는데, 1975년부터 보수, 복원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효심에서 비롯되어 당파정치의 근절과 왕도정치의 실현, 그리고 국방의 요새로 활용하기 위해 쌓은 수원 화성은 과학적이고 합리적이며 실용적인 구조를 갖추고 있어, 1997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되었다.
한국저작권 위원회 로고입니다.
I801:1806001-001-V00005

댓글등록 비밀댓글

(0 / 300)

전체댓글수: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