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본편

근심을 잊는 아름다운 풍경 거창 수승대 스크랩 소스복사 영상 다운로드

영상 대본 펼치기 닫기
내용
知者樂水(지자요수) 仁者樂山(인자요산) ‘슬기로운 사람은 물을 좋아하고 어진 사람은 산을 좋아한다’라는 말처럼 언제나 자연을 가까이에 두고 즐겼던 옛 선비들. 특히 빼어난 경치로 선비들의 마음을 단 번에 사로잡는 곳이 있었으니 바로 거창의 수승대다. 영남 제일의 동천으로 쳤던 안의삼동(安義三洞)중 하나인 원학동 계곡 한 가운데 위치한 화강암 암반, 수승대. 긴 계곡과 주변 산세가 어우러져 천혜의 자연 경관을 자랑하는 수승대에는 이름에 얽힌 사연이 있다. 신라와 백제의 국경지대였던 이 곳은 국력이 쇠약해진 백제가 신라로 사신을 전별하던 곳으로,'돌아오지 못할 것을 근심했다'고 해서 원래 수송대(愁送臺)라 불리던 곳. 그러나 훗 날, 퇴계 이황이 이 곳의 이야기를 전해 듣고 이름에 담긴 뜻이 좋지 않다 하여 ‘수승대’라 바꿔지었다고 한다. 수승대는 탁월한 자연경관 뿐만 아니라 경내에 거북모양의 커다란 화강암 바위인 거북바위, 요수 신권(樂水 愼權)이 풍류를 즐겼던 요수정(樂水亭)과 후학을 양성했던 구연서원(龜淵書院), 구연서원의 문루인 관수루(觀水樓) 등 수 많은 문화재가 남아 있으며 특히 거북바위의 둘레에는 이황의 개명시를 비롯, 갈천 임훈의 화답시 등 수많은 풍류가들의 시들이 빼곡히 새겨져 있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속세의 근심 걱정을 잊을 만큼 빼어난 경치를 지닌 거창의 명소 수승대.. 이 곳에서 시 한수를 주고 받았던 우리 조상들의 낭만과 풍류를 마음껏 느껴보자. <거창 수승대 방문정보> 문의처 : 055-943-5383 소재지 : 경남 거창군 위천면 황산리 주변 볼거리 : 용암정, 월성계곡, 송계사, 황산리 신씨고가, 갈계숲 관련 홈페이지 : http://ssd.geochang.go.kr
한국저작권 위원회 로고입니다.
I801:1501001-001-V00471

댓글등록 비밀댓글

(0 / 300)

전체댓글수: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