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갤러리

홈 사진관 참여갤러리

인쇄 공유

홈 사진관 참여갤러리

참여갤러리

공유

참여갤러리 사용방법

본 게시판은 문화유산에 관심 있는 누구나 자유롭게 문화유산 관련 사진을 등록할 수 있는 갤러리입니다.사진 등록은 '글쓰기>SNS로그인'을 통해 참여 가능합니다.단, 사진 등록 시 홈페이지에 바로 노출되는 것이 아니라 홈페이지 운영자의 '승인' 이후에 홈페이지에서 노출됩니다.(3일 이내)다음과 같은 경우에 등록된 게시물은 게시자에게 통보 없이 삭제 처리될 수 있습니다.ㅇ공식적인 광고 글, 타인에 대한 비방이나 욕설, 기타 미풍양속을 해치는 게시물 등을 등록한 경우 ㅇ문화유산과 무관한 사진, 타인의 사진 작품 도용 및 초상권 위배 등이 확인된 경우;

이벤트참여하러가기 버튼 
참여갤러리 상세보기
제목 연화도(연화사)
글/사진 한다우 등록일 2017-11-29
조선시대 연산군 제위 시절 숭유억불정책으로 많은 승려들이 핍박받자, 이를 피하고자 연화도사가 비구니 3명과 함께 연화봉에 암자를 지어 수도하면서 은신하였는데 세월이 흘러 연화도사의 유언에 따라 수장을 하자 그의 시신이 한 송이의 연꽃으로 승화했다고 전해졌다고 한다. 또한 북쪽 바다에서 바라보는 섬의 형상이 꽃잎이 하나둘씩 떨어진 연꽃같다고 하여 연화도라는 이름으로 불렸다고 한다.


연화도는 통영시 욕지면에 속한 섬이다. 한려수도 청정해역에 위치한 신비의 섬으로 총 면적이 3.41km2, 해안선길이 2.5km, 연화봉해발 212m, 인구는 105 세대 170명(2016)이다. 통영항에서 남쪽으로 24km 해상에 위치하며, 북쪽에 우도, 서쪽에 욕지도가 있다.

연화도는 통영시의 43개 유인도서 중 제일먼저 사람이 살았다고 전해 내려오고 있는 섬이다. 그것은 우도와 사이에 배가 안전하게 정박 할 수 있는 곳이 있으며 식수가 풍부한 덕분이라고 한다. 주민들은 섬의 관문인 북쪽 포구에는 연화마을, 동쪽 포구에는 동머리(동두)마을이 둥지를 틀고 있다.

어업을 주업으로 하면서 고기를 잡고 우도와의 사이에서 가두리양식과 하면서 살아가는 섬이다. ‘연화도’란 바다에 핀 연꽃이란 뜻인데, 실제로 북쪽 바다에서 바라보는 섬의 모습은 꽃잎이 하나하나 겹겹이 봉오리진 연꽃을 떠올리게 한다.

처음 섬에 들어온 시기는 약 130여 년 전으로 도산면 수월리에 살던 김해 김 씨가 흉년으로 인해 뗏목을 타고 이곳에 들어와 정착하게 되었다고 한다. 마을은 산 능선의 평탄한 지역에 자리를 잡고 있다. 주요 농산물로는 고구마인데 품질이 좋기로 정평이 나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연화도(통영) (대한민국 구석구석, 한국관광공사)

[네이버 지식백과] 연화도 - 불심가득한 절경의 섬 여행지 (한국의 섬 - 통영시, 2016. 7. 25., 지리와 역사)


SNS 로그인 페이스북 로그인하기 트위터 로그인하기 네이버 로그인하기 카카오 로그인하기 로그아웃

(0 / 300)

댓글등록
전체댓글수 0

quick menu

quick menu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