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문화유산채널

영상공모전

주메뉴 시작

메뉴 열기, 닫기
검색어 입력

여행기

홈 문화유산뉴스 여행기

인쇄 공유

메달로 간직하는 천연기념물 '쌍향수'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종덕)는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와 협업으로 문화재를 소재로 한 「한국의 천연기념물 기념메달」 ‘순천 송광사 천자암 쌍향수’(천연기념물 제88호)편을 제작하여 발매한다.

「한국의 천연기념물 기념메달」 은 천연기념물에 대한 국민적인 관심과 문화재적 가치를 높이기 위해 양 기관이 기획한 연속물로, 국립문화재연구소와 화폐제조(주화) 기술을 보유한 한국조폐공사가 협업해 지난 2017년 천연기념물인 「참매」를 시작으로 그동안 「제주 흑우․제주 흑돼지」, 「장수하늘소」, 「수달」 등 4회에 걸쳐 메달로 제작했으며, 이번 「쌍향수」편은 천연기념물 기념메달 시리즈 5번째 작품이다.

순천 송광사 천자암 뒤편에 살고 있는 ‘천연기념물 쌍향수’는 곱향나무 두 그루가 하나로 뭉쳐 자라는 것처럼 보이는 기이한 모습에서 붙여진 이름으로, 고려 시대 승려였던 지눌이 중국에서 수행하고 돌아오면서 짚고 온 지팡이를 꽂아 태어난 나무라는 전설을 담고 있는 약 800살로 추정되는 오래된 나무다.

‘쌍향수’ 기념메달은 고품격 아트메달 형식의 은메달과 동메달 2종으로 구성되며, 오는 27일부터 ‘한국조폐공사 쇼핑몰(www.koreamint.com)’에서 구매할 수 있다.

작성자 : 정소영 | 등록일 : 2019-08-21 | 조회수 : 443

SNS 로그인 페이스북 로그인하기 트위터 로그인하기 네이버 로그인하기 카카오 로그인하기 로그아웃

(0 / 300)

댓글등록
전체댓글수 0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quick menu

quick menu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