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문화유산채널

영상공모전

주메뉴 시작

메뉴 열기, 닫기
검색어 입력

뉴스

홈 문화유산뉴스 뉴스

인쇄 공유

소목장‘천상원, 천상의 목수(木手)’전 개최

- 소목장 작고(作故) 보유자 ‘천상원’을 기리는 작은 전시 (9.3.~11.3.)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이 오는 3일부터 11월 3일까지 국립무형유산원 어울마루 1층 무형문화재기념관 중앙 홀에서 2019년 작은 전시 ‘천상원, 천상의 목수(木手)’를 개최한다. 국립무형유산원이 국가무형문화재 작고(作故) 보유자를 기리고자 매년 개최하는 소규모 전시로, 작년에 이은 두 번째 전시다.

고(故) 천상원(千相源, 1926~2001년)은 국가무형문화재 제55호 소목장 보유자로 1975년 인정됐다. 경상남도 충무(현 통영시)의 유명한 목수였던 부친 천철동(千喆同, 1895~1973년)에게 15세 때부터 소목을 배워 목가구 제작에 평생을 바쳤다.
* 소목(小木): 목수의 일 중에서 가구류를 만드는 일. 나무로 큰 건물을 짓는 대목(大木)에 대해 소목이라 함

천상원은 특히, 나뭇결이 잘 살아있는 느티나무로 많은 농을 제작하였다. 통영에서는 농의 표면을 10여 개의 목부재로 도드라짐 없이 붙여서 만드는 ‘민농’을 주로 제작해왔다. 천상원은 민농의 작은 부재들에 흰색 버드나무와 검은색 먹감나무를 얇게 켜서 만든 번개무늬 장식(雷文)을 더한 ‘뇌문민농’을 탄생시켰다. 이는 나뭇결의 자연스러움과 극도로 섬세한 장인의 장식 솜씨가 대비되는 천상원만의 전통 농으로서 이름이 높다.
* 민농: 주로 통영 지역에서 제작됐던 농으로, 경기 지역의 뼈대가 드러나는 ‘울거미농’과 함께 전통 농을 대표하며 머릿장, 이층농, 삼층농 등이 있다.

이번 전시는 천상원의 ‘머릿장(의류 및 작은 생활도구를 담는 장)’을 전시한다. 생전에 천상원이 사용한 목재, 톱, 대패, 연귀틀, 만력 등 다양한 소목 재료와 도구들, 도면과 나무로 만든 본(풍혈본風穴本 등)으로 그의 통영 공방을 재현했다. 호장선, 호장테 등 특징적인 중간 부재들도 함께 전시해, 삽화자료, 영상 등과 함께 까다로운 민농 제작과정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 연귀틀: 목부재를 사선방향으로 자른 면을 대패로 다듬기 위해 고정하는 틀
* 만력: 목부재를 자를 때 고정하는 도구
* 풍혈(風穴): 목가구· 목공예품 가장자리의 장식재
* 호장선‧호장테: ‘호장(回裝)’은 둘러 장식한다는 뜻. 농의 표면을 이룰 작은 목부재들 테두리에 둘러 장식할 아자문 장식

전시장 내에는 전통가구 체험공간도 마련한다. 이곳에서는 어린이 관람객들이 장난감 블록처럼 목부재를 조립하며 전통가구(민농, 울거미농)의 서로 다른 특징을 배울 수 있다.

전시 관람은 무료로 진행되고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www.nihc.go.kr)이나 전화(☎063-280-1483)로 문의할 수 있다.

작성자 : 홍효진 | 등록일 : 2019-09-03 | 조회수 : 187

SNS 로그인 페이스북 로그인하기 트위터 로그인하기 네이버 로그인하기 카카오 로그인하기 로그아웃

(0 / 300)

댓글등록
전체댓글수 0

quick menu

quick menu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