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문화유산채널

영상공모전

주메뉴 시작

메뉴 열기, 닫기
검색어 입력

뉴스

홈 문화유산뉴스 뉴스

인쇄 공유

고려시대 난파선, 미디어아트로 재해석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귀영)는 오는 10일부터 연구소 내 해양유물전시관(전남 목포) 해양교류실(제1전시실)에서 고려 시대 청자와 난파선 등 수중문화재를 미디어아트 기법으로 재해석한 영상을 선보인다.
* 미디어아트(Media art): TV, 비디오, 인터넷 등 미디어 매체로 표현하는 예술 분야

상설전시실 콘텐츠 개편 사업의 하나로 제작된 이번 영상은 ‘해양교류’를 주제로 한 연속화면을 벽면에 투사한 ‘입체 파노라마 프로젝션 기법’의 영상으로 선보인다. 고려 시대 난파선인 십이동파도선(11~12세기), 완도선(12세기), 달리도선(13세기)이 전시되어 있는 곡면의 공간(벽면: 4.2×40m)에 영상이 더해지기 때문에 더 실감나게 전시를 즐길 수 있고, 관람객들은 한 공간 안에서 수중문화재와 미디어콘텐츠를 동시에 경험하는 새로운 전시 체험을 할 수 있다.

영상은 고려 시대 청자를 중심으로 바닷길을 통한 교류의 역사를 ‘교류’, ‘빚다’, ‘확산’, ‘잇다’ 등 총 4장으로 구성하였다. 먼저, 제1장에서는 물이 차오르며 바다가 생성되는 모습을 입체감 있게 묘사하였다. 바다 위에 마치 등고선과 같은 선들은 수많은 항로의 이동을 상징하며 바닷길을 통한 교류를 형상화 했다.

제2장에서는 흙에서부터 도자가 빚어지는 과정을 면과 선으로 부피와 율동을 담아 표현했다. 제3장에서는 청자의 청아한 색을 바탕으로 고려청자에 새겨진 아름다운 문양에 생기를 불어 넣어 고려청자의 확산을 묘사했다.

제4장에서는 수중문화재들이 바닷속에서 떠오르는 듯한 연출을 넣어 과거와 현재를 잇는 고려청자의 아름다움을 접할 수 있다. 전시실을 감싸는 감각적이고 생동감 있는 영상을 통해 우리 수중문화재의 아름다움을 색다른 방식으로 만나볼 수 있다.

주요 영상 외에도 2건의 영상을 접할 수 있다. 2003년 발견돼 보존처리를 마치고 올해 처음 대중에게 공개된 십이동파도선에 수중발굴 콘텐츠(크기 8×3m)를 혼합현실 영상으로 선보여 수중에서 난파선을 발굴하는 모습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 혼합현실: 현실에 실제 존재하는 사물이나 현상에 가상의 사물이나 현상을 덧입혀 실제처럼 보여주는 컴퓨터 그래픽

또한, ‘뱃길 따라 개경으로-고려 화물선 이야기’라는 가상의 시나리오를 인터렉티브북(책자 형태의 영상)으로 제작하여 고려시대 화물선의 출항과 항해 위기의 순간을 담았다. 책장을 한 장 한 장 넘기면 감지기로 인지된 항해이야기를 실감나게 읽을 수 있고, 관람객들은 쉽고 재미있게 고려 시대 선상생활과 화물선 이야기를 접할 수 있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수중문화재의 가치를 새롭게 해석하여 그 결과를 국민과 나누고자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도 많은 관람객들이 해양문화재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일 수 있도록 시대에 맞춘 혁신적인 연출기법을 연구하고 꾸준한 변화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작성자 : 홍효진 | 등록일 : 2019-12-10 | 조회수 : 139

SNS 로그인 페이스북 로그인하기 트위터 로그인하기 네이버 로그인하기 카카오 로그인하기 로그아웃

(0 / 300)

댓글등록
전체댓글수 0

quick menu

quick menu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