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문화유산채널

영상공모전

주메뉴 시작

메뉴 열기, 닫기
검색어 입력

뉴스

홈 문화유산뉴스 뉴스

인쇄 공유

조선시대 '최초' 묘현례, 종묘서 재현

- ‘조선의 세자빈 혼례를 고하다’「2019 묘현례」 / 9.20(금)~29(일) 13시, 15시 종묘 정전서 진행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본부장 나명하)와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은 9월 20일(금)부터 29일(일)까지 기간 중 금·토·일요일에 총 6일간(하루 2회씩, 13:00, 15:00) [2019 묘현례 ‘조선의 세자빈, 혼례를 고하다’]를 세계문화유산인 종묘 정전에서 재현한다.

- 종묘 정전 국가의례 중 여성 참여 유일…“묘현례”

묘현례는 ‘세자빈이 가례를 마친 후, 조선왕조 역대 왕과 왕비의 신주가 모셔진 종묘를 알현하는 의례’로, 종묘에서 행해지는 국가의례 중 왕실 여성이 참여했던 유일한 행사다. 이번 행사는 조선왕조실록에 기록된 조선시대 최초의 묘현례인 숙종 22년의 묘현례를 배경으로 진행된다. 이는 당시 세자였던 경종과 세자빈인 단의빈*이 가례 후 치렀으며, 숙종과 인현왕후의 행차로 왕실가족이 함께 종묘를 방문한 유일한 행사로 기록돼 있다.

* 단의빈(단의왕후, 1686~1718) 단의빈 심씨는 조선 제20대 왕 경종의 정비로, 1696년 세자빈에 간택돼 경종과 가례를 올렸다. 병약한 상태임에도 왕실 어른과 경종을 정성스레 보필했으며, 숙종 44년 갑작스러운 혼절로 33세 나이로 돌연사 했다. 이후 숙종은 단의(端懿, 단아하고 의연함)의 시호를 추서하고 ‘단의빈’으로 삼았다.

- 공모로 선발된 시민 배우 출연

행사는 국왕과 왕세자의 ‘신실 봉심*’ 중심으로 전개되며 왕비와 세자빈의 국궁사배*가 진행된다. 등장인물 중 왕비와 왕세자, 세자빈, 상궁에는 공모로 선발된 8명의 시민 배우가 출연한다. 국왕과 왕세자는 근엄하면서도 조선의 예를 갖추는 면복(冕服)을 입고, 왕비와 세자빈은 화려한 색의 적의(冕服)를 입는다. 행사 종료 후 관람객들은 출연진들과 사진촬영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 봉심(奉審) 왕명을 받는 사람 혹은 국왕께서 직접 종묘를 찾아뵙고 신실을 점검하는 의례.
* 국궁사배(鞠躬四拜) 국가의례에서 행하는 배법으로 공수자세를 기본으로 함.

이번 묘현례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종묘, 특히 조선왕조의 얼이 깃든 아름다운 정전에서 조선시대 왕실여성의 문화를 엿볼 수 있는 특별한 기회다. 이번 행사는 행사기간(9월 셋째주·넷째주 금요일, 토요일, 일요일에 한함)동안 별도의 관람료 없이 종묘 입장료(성인 1,000원 / 만 24세 이하 및 만 65세 이상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문화재재단 활용진흥팀(02-3210-4803)으로 문의하면 된다.

작성자 : 홍효진 | 등록일 : 2019-09-09 | 조회수 : 38

SNS 로그인 페이스북 로그인하기 트위터 로그인하기 네이버 로그인하기 카카오 로그인하기 로그아웃

(0 / 300)

댓글등록
전체댓글수 0

quick menu

quick menu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