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문화유산채널

영상공모전

주메뉴 시작

메뉴 열기, 닫기
검색어 입력

뉴스

홈 문화유산뉴스 뉴스

인쇄 공유

문화재청-울산광역시·울주군, 반구대 보존 위한 MOU 체결

- 9일 오후 4시 / 울산암각화박물관 야외광장

문화재청(청장 정재숙)과 울산광역시(시장 송철호)·울주군(군수 이선호)이 9일 오후 4시 울산암각화박물관 야외광장에서 ‘반구대 암각화 보존과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국보 제285호인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암각화로 배를 타고 고래를 잡는 모습과 고래의 다양한 종류까지 구별할 수 있게 표현한, 세계에서 유래를 찾아 볼 수 없는 선사미술로 평가된다. 특히 학술세미나·국제심포지엄 등을 통해 세계 암각화 전문가들은 물론, 관련 기관 역시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가 지닌 세계유산으로서의 가치를 인정했다.

이번 협약은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의 지속가능한 보호와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상호협력 및 울산의 물 문제 해결을 위한 대체수원 확보 관련 세 기관의 협력을 약속하는 자리다.

주요 내용은 '반구대 암각화 보존대책', '울산시 대체수원 확보 협력', '반구대 암각화 세계유산 등재 추진‧위원회 구성', '반구대 암각화 주변 관광자원화' 등이다.

구체적으로는 암각화 주변을 문화와 역사·자연이 어우러진 관광 명소 육성을 위한 관광자원 개발, 주거 환경 개선, 세계유산 등재와 관련 세 기관의 효율적 업무 추진을 위해 ‘세계유산 등재추진위원회’를 구성하는 내용을 포함한다.

문화재청은 이번 업무협약이 암각화가 침수와 노출이 반복되는 환경에서 벗어날 수 있는 보존·관리의 근본방안을 찾고, 울산시의 식수 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1971년 최초로 발견된 반구대 암각화(해발 53~57m 위치)는 1965년 준공된 ‘사연댐’(해발 60m)의 담수로 인해 매년 침수와 노출의 반복으로 보존·관리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러한 반구대 암각화의 침수 방지를 위해 울산광역시와 한국수자원공사의 적극 협조로 2014년 8월부터 사연댐 수위를 해발 52m 이하로 수위 관리를 하고 있다. 또한 사연댐 수위조절로 인한 부족한 식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범정부적인 노력이 수반되고 있다.

2019년 4월에는 낙동강 물 문제 해결과 반구대 암각화 보존 관련 관계기관(국무조정실, 환경부, 문화재청, 울산광역시, 경상북도, 대구시, 구미시)간 ‘낙동강 물 문제 해소를 위한 상호협력 합의문’을 체결한 바 있으며, 이에 따라 반구대 암각화 보존과 울산시 물 문제 해결이 긍정적으로 검토되고 있는 상황이다.

문화재청·울산광역시·울주군은 이번 협약이 반구대 암각화, 천전리 각석 등 대곡천 문화유산을 체계적으로 보존·관리와 세계유산 등재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반구대 암각화가 지역 발전의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작성자 : 홍효진 | 등록일 : 2019-09-09 | 조회수 : 18

SNS 로그인 페이스북 로그인하기 트위터 로그인하기 네이버 로그인하기 카카오 로그인하기 로그아웃

(0 / 300)

댓글등록
전체댓글수 0

quick menu

quick menu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