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열기, 닫기
검색어 입력

뉴스

홈 문화유산뉴스 뉴스

인쇄 공유

신라 왕경 알리미‘꾸리와 두두리’첫 공개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종훈)는 문화유산 조사‧연구 성과를 국민에게 더 친근하게 홍보하고자 경주 월성에서 나온 벼루 다리에 나온 돼지와 도깨비 모양을 토대로 ‘꾸리’와 ‘두두리’이라는 이름을 가진 캐릭터를 제작했다.



‘꾸리’라는 이름은 돼지가 우는 소리에서 따왔으며 ‘두두리’는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에 등장하며 경주 사람들이 섬겼다고 하는 신비한 존재인 두두리(頭頭里)에서 착안했다.
*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1530년(중종 25년) 편찬된 조선 팔도의 정치·경제· 문화·인물 등에 대한 종합 지리서



‘꾸리’와 ‘두두리’는 신라인들이 만든 벼루에 새겨진 얼굴 문양을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해석한 캐릭터다. 평상시 꾸리는 벼루 다리에 있는 돼지 얼굴에 유물과 비슷한 머리와 눈썹 모양이 특징이며, 두두리는 벼루 다리의 도깨비 얼굴에 뿔과 수염이 있다. 왕경 지키미로 변신을 하면 꾸리는 화랑 모자를 쓰고 붓을 손에 쥐고 있으며, 두두리는 투구를 쓰고 연화문 기와 무늬가 새겨진 방패를 착용한다.


이들 캐릭터는 유물의 역사적 가치를 담으면서 폭넓은 연령대에서 친근함을 끌어내 문화재 조사·연구에 대한 국민의 호감을 높일 것이다. 특히, 꾸리는 기해년(己亥年) 돼지해를 맞아 올 한해 다양하게 활용되며 활약할 것으로 기대한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문화재 조사·연구가 소수의 전문가들의 분야라는 인식을 벗어나고자 다양한 형태의 행사를 마련해 국민이 문화재 조사 현장이나 과정을 쉽게 접하도록 노력해왔다. ▲ 쪽샘 유적 발굴관 개관(2014년) ▲ 천년 궁성, 월성을 걷다(2016년) ▲ 천년 궁성, 월성을 담다(2016~2018년, 3회차) ▲ 빛의 궁궐, 월성(2016~2018년, 3회차) ▲ 프로젝트展 [월月:성城](2018년, 2회) ▲ 대담신라(對談新羅, 마주 앉아 나누는 역사 이야기, 2018년, 4회) ▲ 천존고 개방(2018년) 등 다양한 소통 창구를 마련했다. 그 결과 지난 2015~2018년 동안 경주 월성을 다녀간 누적인원이 9,000여 명에 이르는 성과를 거두었으며, 문화재 조사에 대한 국민의 높은 관심을 다시금 확인할 수 있었다.


작성자 : 이치헌 | 등록일 : 2019-01-31 | 조회수 : 82

SNS 로그인 페이스북 로그인하기 트위터 로그인하기 네이버 로그인하기 카카오 로그인하기 로그아웃

(0 / 300)

댓글등록
전체댓글수 0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quick menu

quick menu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