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홈 문화유산뉴스 뉴스

인쇄 공유

청명한 가을날, 종묘에서 듣는 인문학 강의

「종묘(宗廟)」는 조선 시대 역대 왕과 왕비의 신주를 모신 사당이자 '종묘 정전‘ (국보 제227호)과 ’종묘 영녕전‘(보물 제821호) 등 한국적인 건축양식의 건물과 공간들이 지닌 고유의 가치를 느낄 수 있는 곳으로 1995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종묘에서는 왕이 친히 제향을 올렸던 종묘대제가 거행되었는데 종묘제례(국가무형문화재 제56호)와 종묘제례악(국가무형문화재 제1호) 등 왕실의 품격 높은 의례와 음악, 무용이 어우러진 행사로 2001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도 이름을 올렸다.

이번 행사는 종묘제례를 위한 준비공간인 향대청에서 정제되고 장엄한 분위기를 오롯이 느끼며 종묘와 관련된 품격 높은 인문학 강의를 들려주고자 기획하였다.

강의는 10월 13일 ▲ 국왕의 상징물과 종묘, 10월 20일 ▲ 사도세자의 종묘 부묘(祔廟) 등 2가지 주제로 마련되었으며, 역사 속 선조들이 가졌던 지혜와 통찰 그리고 종묘의 숨겨진 이야기를 들려준다. 한국사 전공 연구자로서 각종 매체에서 대중들에게 한국사를 재미있고 이해하기 쉽게 소개하는 단국대학교 김문식 교수가 강연을 펼칠 계획이다.
* 부묘(祔廟): 3년상 뒤에 신주를 종묘에 모심

「종묘에서의 인문학 강의」는 향대청의 내부 수용 규모를 고려하여 행사 시작 전 오전 9시부터 현장에서 선착순으로 50명만 접수받아 진행한다. 참가를 원하는 분들은 13일과 20일 오전 9시까지 종묘관리소 정문에서 접수를 하고, 행사 시작 30분 전까지 입장하면 된다.

이번 행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종묘관리소 누리집(http://jm.cha.go.kr, 공지사항)을 참고하거나, 전화(☎02-2174-3606)로 문의하면 된다.

문화재청 종묘관리소는 이번 행사에 참가하신 분들이 오늘날 우리가 알아야 할 세계유산 종묘에 대해 더 깊이 이해할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을 보내기를 기대한다.

작성자 : 한용태 | 등록일 : 2018-10-11 | 조회수 : 44

SNS 로그인 페이스북 로그인하기 트위터 로그인하기 네이버 로그인하기 카카오 로그인하기 로그아웃

(0 / 300)

댓글등록
전체댓글수 0

quick menu

quick menu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