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열기, 닫기
검색어 입력

뉴스

홈 문화유산뉴스 뉴스

인쇄 공유

옛것을 이어 21세기 넘어까지 새기는 마음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에서 운영하는 한국전통공예건축학교 각자공예반 출신 동문들이 준비한 이번 전시회는 자유주제 작품과 기획주제에 맞춘 문화상품 등 100여점이 선보인다. “한국전통각자의 21세기”라는 주제를 정해 다양한 공간에서 활용 가능한 장신구함, 떡살, 문패, 찻잔받침 등의 상품을 개발하였다.

국가무형문화재 제106호 각자장 보유자인 김각한 선생에게서 배운 동문들은 올해 열한 번째 전시회를 맞아 전통소재인 회화, 불경, 고시조, 사자성어 뿐 아니라 남북평화와 인류애를 담은 작품까지 영역을 넓혀 일반인에게 공개한다.

소수의 사람만이 즐기고 나누는 취미가 아닌 우리역사의 변천과 함께 발전해 온 대표적 공예인 ‘각자(刻字)’공예의 현재와 미래의 모습을 함께 감상하는 전시회를 가을의 길목에서 만나 보기를 권해 본다.

작성자 : 한용태 | 등록일 : 2018-09-12 | 조회수 : 402

SNS 로그인 페이스북 로그인하기 트위터 로그인하기 네이버 로그인하기 카카오 로그인하기 로그아웃

(0 / 300)

댓글등록
전체댓글수 0

quick menu

quick menu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