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홈 문화유산뉴스 뉴스

인쇄 공유

해양문화유산으로 키워나가는 청소년들의 꿈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귀영)는 미래의 해양문화유산 지킴이인 청소년들을 위해 해양문화유산 분야 직업군을 소개하는 청소년 진로체험 프로그램 「하이틴 마린스쿨」을 오는 26일부터 8월 16일까지 운영한다.

「하이틴 마린스쿨」은 고등학생들에게 해양문화유산에 대한 지식과 교양을 심어주고, 이 분야에 관심 있는 학생들이 미래의 꿈나무로 성장하도록 도와주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이번 교육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의 수중고고학, 미술사학, 해양역사학, 문화재보존과학, 전통선박공학, 해양역사학‧민속학 분야에 종사하는 전문가들이 학생들과 직접 만나 각 분야의 학문과 직업세계를 소개하여 청소년들의 이해를 돕는 강의와 함께 수중발굴과 문화재 보존 체험, 전통배 항해 등 현장체험으로 진행된다.

이번 교육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에서 오는 26부터 8월 16일까지 매주 목요일 총 4회에 걸쳐 진행하며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운영한다.

신청방법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누리집(www.seamuse.go.kr, 교육/행사☞교육안내/신청)을 통해 신청 후 전자우편(chyuri@korea.kr/hyeonji1931@korea.kr)으로 지원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고등학생 1~2학년을 대상으로 오는 11일부터 선착순 20명을 모집한다.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061-270-2049/2047)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해양문화유산 분야의 다양한 직업군을 소개하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미래의 꿈나무인 청소년들이 해양문화유산에 대한 지식과 흥미를 갖고, 자신의 꿈을 스스로 설계하는 유익한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

작성자 : 한용태 | 등록일 : 2018-07-11 | 조회수 : 483

SNS 로그인 페이스북 로그인하기 트위터 로그인하기 네이버 로그인하기 카카오 로그인하기 로그아웃

(0 / 300)

댓글등록
전체댓글수 0

quick menu

quick menu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