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뛰기링크

문화유산여행

진주성과 촉석루 스크랩

진주성 내에 있는 촉석루는 부벽루, 영남루와 함께 조선의 3대 누각 중 하나이다. 성의 남쪽 끝 벼랑 위에 있는 정면 5, 측면 4칸의 5량 팔작집으로 진주성의 주장대(主將臺)이며 남장대라고도 한다. 고려 공민왕 때 세워진 이 누각은 임진왜란 등 수많은 역사의 소용돌이와 함께 애환을 함께 하다가 국보로 지정되었고 6.25때 미군기의 폭격으로 소실된 것을 1957년에 복원하였다.



 특히, 임진왜란, 3대 대첩 중의 하나인 진주성대첩(1592)으로 자존심이 꺾인 풍신수길이 이듬해에 특별 명령을 내려 복수전을 감행하니 당시 진주 인구의 절반인 7만 시민이 함께 전몰한 사건과 논개의 순국을 지켜본 진주성과 촉석루는 유서깊은 장소이다.



 6. 29일 패전 직후에 김천일, 최경회, 이종인, 고종회, 양산숙 등 수많은 장졸들이 촉석루 아래로 몸을 던져 자결하고 특히 논개의 순국은 지금껏 우리들에게 잘 알려지고 있다. 이듬해 패전 1주년부터는 진주성 내외의 거의 모든 시민이 순절한 분들을 위해 통곡을 하는데 이 소리가 인근 고을까지 들렸다고 한다. 이때부터 이들의 넋을 기리기 위해 해마다 남강 변에서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유등을 띄워 위령의식을 시작했고 지금에 와서는 개천예술제, 남강유등축제로 대체하고 있다



 



진주성



 



진주성



 



진주성 



진주성

댓글등록 비밀댓글

(0 / 300)

전체댓글수: